월급을 하루에 다거는 양방러의 유혹

카지노 I 도박뉴스

월급을 하루에 다거는 양방러의 유혹

23d39a5f0ce3f604d5c2b00c5e26b5e6_1574140863_9449.jpg
 


한 대형포털사이트의 해외축구 중계방에 10만명의 접속자가 몰렸다. 이들은 경기를 함께 보며 채팅창으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경기가 끝나자 양 편으로 나뉜 사람들이 아쉬움과 기쁨을 표한다. 그런데 분위기가 영 이상하다. 단순히 응원하는 팀이 졌을 때의 감정표현이 아니다. 일부 사람들은 지나친 욕설을 섞어가며 진 팀 혹은 선수들을 비난한다.

똥배는 낮은 배당, 플핸은 플러스핸디캡의 줄임말로 두 팀 중 전력이 떨어지는 팀에게 핸디캡 배당을 준다는 뜻이다. 일반인이 봤을 때는 해석이 필요한 말이지만 이 채팅창에 모인 사람들에게는 익숙한 용어다. 이들은 바로 불법스포츠베팅을 하는 사람들이다. 스포츠에 관심이 많으면서 인터넷 이용이 활발한 2030세대에게 불법토토는 이제 일상이 된 분위기다.

불법토토, 사람들 왜 몰리나


스포츠경기 결과에 돈을 거는 온라인 토토사이트는 전세계적으로 활성화돼 있다. 국내도 국민체육진흥공단(문화체육부 소관)이 수탁사업자 케이토토를 통해 공식 인터넷 배팅사이트 ‘배트맨토토’를 운영한다. 도박자체가 건전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소액으로 좋아하는 팀을 응원하며 돈까지 걸 수 있어 이용자가 많다.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합법과 불법을 통틀어 스포츠토토를 즐기는 사람은 약 100만~200만명 수준일 것으로 추정된다. 배트맨토토는 한 회차당 수십만명에서 수백만명이 배팅에 참여한다. 단, 과몰입을 막기 위해 하루 6회차까지만 살 수 있으며 구매금액은 회차당 1인 5만원으로 제한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룰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불법 토토사이트가 넘쳐난다는 점이다. 국내에서 스포츠경기에 합법 배팅이 가능한 온라인사이트는 배트맨토토가 유일하다. 반면 불법 배팅이 가능한 사설 토토사이트가 수백, 수천개에 이른다.

회차당 5만원인 배트맨토토와 달리 불법토토는 배팅액 제한도 없다. 사다리게임, 파워볼, 스크린경마 등 스포츠경기 외에도 참여할 수 있는 게임이 많다. 소위 토토에 재미를 들인 사람이라면 합법보다 불법사이트에 더 흥미를 느낄 수밖에 없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제목
+

공지사항

+

우리카지노 이벤트

샌즈카지노 설 이벤트안내
우리매니저 01.23 16:20
+

새글알림

+

댓글알림

포인트 전환가능해용
에스프레소 02.12 13:55
비밀댓글입니다.
러너당 02.09 10:55
사용방법 쪽지 드렸습니다.
우리매니저 01.28 15:33
비밀댓글입니다.
상한오빠 01.25 17:31